[공주] 담담(淡淡)의 Making Story

차분하고 온화하게 즐기는
자연 그대로의 그리너리한
감성 스테이

[공주] 담담(淡淡) ’


문학 감성을 충전시키는
한옥 독채 숙소


공주 담담(淡淡)



 





감성 가득한 시와 그림으로 문학 감성을 충전시킬 수 있는
공주의 감성 스팟 '나태주 골목길'에 위치한 담담(痰痰).


차분하고 온화하다는 의미를 지니며
자연 그대로의 그리너리 감성을 품은 신규 한옥 독채 숙소 입니다.


차분한 거실에서 즐기는 독서와 음악 감상,

문학 감성 가득한 낮과 반짝반짝한 밤을 즐길 수 있는
옛날 도시 산책,

폭신폭신 고급 침구류에서 잠드는
평온한 잠자리


총 세 가지 테마로 즐겨볼 수 있는
담담을 소개해 드릴게요.







담담은 전체적으로 화이트톤과 우드톤으로 이어지는
공간 구석구석에 초록 초록한 식물들을 배치하여
한옥 속 식물원에 온 듯한 느낌을 받으실 수 있는 숙소입니다.

즐겁게 담소를 나누기 좋은 리빙 공간 외에도
1,2층에 두 개의 침실과 욕실이 있어
4인까지도 넉넉하고 편안하게 투숙할 수 있는 곳 입니다.

특히나 독서나 음악을 즐기시기에 딱 좋은 스테이죠.




 



차분한 거실에서 잔잔하게 즐기는

독서와 음악 감상


오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재즈음악과 함께
담담에 마련된 공주 맛밤과 따뜻한 커피를 즐겨보아요.

문학의 거리에 있는 숙소답게 감성에 젖을 수 있도록
여러가지 서적과 다함께 즐거운 시간을 채워줄 보드게임 등을
준비해두었으니 혼자서 독서에 잠겨도 좋고,
친구나 가족들과 함께 추억을 만들어도 좋겠습니다.




1층의 리빙룸은 우드톤 느낌이 가득한 공간,
2층의 리빙룸은 그리너리한 느낌이 가득한 공간으로
각각 다른 매력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차분하게 내맘대로 원하는 공간을 골라보고
온전한 휴식과 힐링의 시간을 보내보세요.



 



좋지 않은 생각들을 잠재우는


평온한 잠자리


담담의 침실은 1층에 하나, 2층에 하나씩
두 개로 마련되어 있어 최대 4인까지 편안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물론, 1층과 2층 각각의 욕실이 마련되어 있어
번거롭게 계단을 오르내리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답니다.

폭신폭신한 호텔 침구가 준비되어 있어서
눕자마자 편안한 숙면을 불러일으킬만한 공간이에요.

두 침실의 차이를 꼽자면,
1층엔 다이닝 공간이 있다는 점 (문으로 분리되어 있어요.)
2층엔 파우더 룸이 있다는 점이 다릅니다.

편안하게 누워서 공주에서의 여독을 풀거나
감성에 취해 스르륵 잠들어 보세요!

🙋‍♀️ 담담은 100% 천연향 프리미엄 제품 '캄모멘트리' 어매니티를 사용하고 있어요.
(캄모멘트리는 파라다이스 등 5성급 호텔에서도 쓰이고있는 어매니티 랍니다!)



 





문학감성 가득한 낮,
반짝반짝한 밤을 즐길 수 있는

옛날 도시 산책


담담의 위치는 '나태주 골목길'과 '공산성'과 가까워서
숙소에만 머무는 것도 좋지만 잠시 나가서
공주의 매력을 즐겨보는 것도 정말 좋습니다.

나태주 골목의 벽에 그려진 시와 그림 등과 함께
문학 감성에 젖어들며 걷다보면
'공주 풀꽃 문화관'으로 갈 수 있는데요,

운이 좋으면 시인도 마주칠 수 있다고 하니
올스테이도 좋지만 잠시 거리로 나와서 
문학소녀, 소년처럼 인문학이 주는 재미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낮에는 문학으로 감성 충전을 끝내고
담담에서의 시간도 어느정도 무르익었다면,
밤에는 반짝반짝 빛나는 공주 공산성의 야경을 즐겨볼 차례입니다.

2km정도 늘어진 성곽을 따라 밤 산책을 즐기다가
먹거리를 사와 출출해진 배를 채워보시면
담담에서의 완벽한 하루가 마무리 됩니다.

🙋‍♀️ 공산성 야간 산책 Tip! 금강을 가로지르는 금강철교를 바라보는 뷰가 특히 멋지니 놓치지 마세요!



숙소 바로 예약하기